대전시, 10월 내 혁신도시 지정 사활
상태바
대전시, 10월 내 혁신도시 지정 사활
  • 송영훈 기자
  • 승인 2020.10.05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 달 15일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를 예방하고 대전 혁신도시 지정의 당위성을 설명하며 국회 차원의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 달 15일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를 예방하고 대전 혁신도시 지정의 당위성을 설명하며 국회 차원의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대전을 혁신도시로 지정하기 위한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심의가 지난달 23일로 예정됐다가 연기된 가운데 대전시가 이달 내 지정에 사활을 걸고 나섰다.

혁신도시 지정 과정을 보면 개정된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이 지난 7월 8일 시행됐고 이후 혁신도시 지정 신청서 제출(국토교통부)이 완료된 상태다. 앞으로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서 국토교통부장관이 지정하게 된다.

시는 그동안 혁신도시 지정 신청을 위해 △혁신도시 지정 필요성 △혁신도시의 개략적인 입지 △혁신도시의 발전 전략 등을 포함하는 혁신도시 발전계획을 마련해왔다.

시가 제출한 대전 혁신도시 발전계획을 보면 혁신도시 지정 필요성으로 △특화발전을 통한 국가경쟁력 강화에 기여 △수도권과 지방의 균형발전 실현 △지역 내 불균형 발전을 해소하는 새로운 혁신도시 모델 제시 등을 내세웠다.

혁신도시 발전전략으로는 △특화산업과 연계한 공공기관 유치 △산‧학‧연 클러스터 조성과 기능의 집적화 △주택공급, 문화‧여가‧교통 인프라 확충 △스마트 혁신도시 건설 △혁신도시 건설과 연계한 원도심 발전 지원 △4차 산업혁명과 연계 혁신성과 확산 등을 내세웠다.

시는 그동안 충청권 4개 시·도 공동건의, 대전 혁신도시 지정 시민 결의대회, 국회 정책토론회 개최, 대전 혁신도시 범시민 추진위원회 구성, 81만 시민 서명부 국회·정부 전달 등 대내외적 활동을 꾸준히 펼쳐왔다.

지난 3월 대전을 혁신도시로 지정할 수 있는 법적 기반인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혁신도시전담팀과 중앙협력본부 등이 국회에 상주하는 등 물밑작업을 벌이기도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달 15일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와 박병석 국회의장을 차례로 예방해 대전 혁신도시 지정의 당위성을 설명하며 국회 차원의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

허 시장은 "정치권 등과 힘을 합치고 시정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이달 내에 대전 혁신도시 지정 안건이 국가균형발전위원회를 통과해서 시민들의 오랜 염원이 이루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