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4차 발사를 위한 엔진 수락 연소시험 착수
상태바
누리호 4차 발사를 위한 엔진 수락 연소시험 착수
  • 김성규 기자
  • 승인 2024.07.09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리호 비행모델 4호기용 1단 75톤급 엔진 1기 200초 연소시험 정상 수행
2025년 2월까지 엔진 6기에 대한 순차적 연소시험 수행 예정
누리호 시스템 구성도
누리호 시스템 구성도

우주항공청(청장 윤영빈)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이상률, 이하 항우연’)3 누리호 4 발사를 위한 1단용 첫 75톤급 엔진 조립이 완료되어 나로우주센터에서 엔진 성능 검증을 위한 수락 연소시험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수락 연소시험이란 발사체 장착 전 최종성능을 검증하는 목적의 연소시험이며, 이번 시험은 1단 비행모델(FM)에 탑재될 75톤급 액체엔진 4기 중 1호기에 대한 시험이다. 누리호 4차 발사를 위한 첫 연소시험으로 엔진 시스템까지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확인하는 절차이다.

누리호 4차 발사 내년 하반기로 예정되어 있으며, 5(2026)6(2027)에 걸친 반복 발사를 통해 우리 발사체의 신뢰도를 확보할 예정이다.

지난 3차 발사까지는 항우연 단독 주관으로 누리호를 개발 및 제작을 총괄해 왔으나, 4차 발사부터는 체계종합기업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공동 주관으로 수행하게 된다. 이번 연소시험은 체계종합기업이 직접 총괄 제작한 첫 번째 엔진의 성능을 검증하는 의의가 있다.

항우연에서는 체계종합기업으로부터 이송 완료된 엔진을 시험설비에 장착한 후 기밀검사, 밸브 작동 확인 등을 실시하고 시험 당일인 3일 두 차례의 연소시험을 정상적으로 수행했. 시험 결과 육안으로 확인된 특이사항은 발생하지 않았으며 세부 데이터 분석을 통해 엔진 성능을 최종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다.

누리호에 탑재되는 엔진6, 1에 총 300톤의 추력 확보를 위해 75톤급 엔진 4기가 클러스터링되며, 2단에는 75톤급 엔진 1, 3단에는 7톤급 엔진 1가 장착된다. 향후 연소시험은 엔진을 조립하고 사전 시험을 하는 과정에 따라 약 1~2개월에 1기씩 순차적으로 수행해 내년 2월까지 모두 마무리될 예정이다.

우주항공청 현성윤 우주수송임무설계프로그램장은이번 엔진 수락 연소시험을 포함하여 전반적인 누리호 4차 발사를 위한 준비 작업이 순항 중이라며우주항공청 출범을 계기로 우주발사체 분야 주요 사업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