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총리·靑 비서실장 만나 혁신도시 지정 건의
상태바
허태정 대전시장, 총리·靑 비서실장 만나 혁신도시 지정 건의
  • 송영훈 기자
  • 승인 2020.08.13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
허태정 대전시장.

허태정 대전시장이 13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면담하고 혁신도시 개발 예정지구로 선정한 대전역세권지구와 대덕연축지구의 조속한 혁신도시 지정을 건의했다.  

허 시장은 이 자리에서 “지난 3월 균특법 개정으로 혁신도시 지정 근거가 마련됨에 따라 지난달 국토부에 지정 신청서를 제출했다”며 “균형위의 조속한 심사절차 이행으로 지역의 숙원이 해결될 수 있도록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그러면서 “대전의 혁신도시 예정지구는 그린뉴딜 도시재생과 연계한 개발로 지역 균형발전을 도모하는 첫 시도”라며 “원도심 지역을 공공기관, 민간기업, 연구소 등이 협력하는 산학연 클러스터로 탈바꿈시켜 대전의 신성장 축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또 국가자산인 대덕특구가 미래 50년 대한민국의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글로벌 혁신클러스터로 재창조될 수 있도록 국가 프로젝트로 관리해줄 것과 대덕특구 융합연구센터 조성 등 선도 과제에 대한 국비 지원도 함께 건의했다.

허 시장은 지난 12일 청와대에서 노영민 비서실장 등을 만나 혁신도시 지정과 대전의료원, 국립대전미술관 설립 등 지역 핵심 현안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