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고위험시설 전자출입명부 필요 시 모든 공공시설로 확대
상태바
대전시, 고위험시설 전자출입명부 필요 시 모든 공공시설로 확대
  • 송영훈 기자
  • 승인 2020.07.06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6일 열린 확대간부 영상회의에서 코로나19 장기전에 대비해 효율적 조직운영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이 6일 열린 확대간부 영상회의에서 코로나19 장기전에 대비해 효율적 조직운영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현재 고위험시설에만 운영하는 전자출입명부를 필요한 경우 관내 모든 공공시설에도 확대 적용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6일 확대간부 영상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시-자치구-유관기관 소통구조 강화와 탄력적 조직운영에 필요한 체계 마련을 지시했다.

허 시장은 "여러 전문가들 사이에서 코로나 사태를 단기전이 아닌 2년 이상 장기전에 대비해야 한다는 의견이 모아짐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현재 고위험시설만 운영하는 전자출입명부를 필요한 경우 관내 모든 공공시설에도 확대 적용해 실시간 상황관리체계를 마련하라"고 당부했다.

그는 "자치구와의 유기적 소통과 산하기관과의 협력체계 및 포스트코로나 대응이 시정발전으로 연결되는 전략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선7기 전반기 때 과거 어려움 문제를 해결하는데 집중했다면, 후반기는 코로나 사태에 맞서며 혁신성장을 반드시 이뤄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