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대 KAIST 총동문회장에 정칠희 삼성전자 고문 선임
상태바
25대 KAIST 총동문회장에 정칠희 삼성전자 고문 선임
  • 김찬혁 기자
  • 승인 2020.02.03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년간 삼성전자 반도체 기술 개발 몸담아
현재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위원 등 역임
정칠희 신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동문회장. KAIST 제공
정칠희 신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동문회장. KAIST 제공

3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제25대 총동문회장에 정칠희 삼성전자 고문이 선임됐다고 밝혔다. 정 회장의 임기는 2020년 2월부터 2022년 1월까지다. 

KAIST 총동문회장 이·취임식은 지난 1월 18일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2020년 KAIST 총동문회 신년교례회’에서 진행된 바 있다. 

정칠희 신임 총동문회장은 KAIST에서 물리학과 석사학위와 미국 미시건주립대에서 물리학과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정칠희 회장은 1979년 삼성전자에 입사해 40여 년 동안 줄곧 반도체 기술개발에 참여하고 세계적 수준의 시스템 반도체 및 메모리 디바이스 기술개발을 담당해왔다. 반도체 연구소장과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장으로 재직하면서 삼성전자의 미래기술개발을 책임지기도 했다.

현재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고문, 나노융합산업연구조합 이사장,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위원, 국가미래전략2045 위원회 총괄위원장을 맡고 있다.

정칠희 신임회장은 “총동문회가 모교의 위상에 걸맞은 조직이 될 수 있도록 동문의 참여와 화합을 이끌고 모교의 발전에 적극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