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도심형 산업지원플랫폼 시작부터 '삐걱'
상태바
대전도심형 산업지원플랫폼 시작부터 '삐걱'
  • 김찬혁 기자
  • 승인 2020.01.09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원도심 활성화’ 중앙로 프로젝트 일환…2월 착공 계획
건립 지연으로 대전웹툰캠퍼스 발 묶여…“완공 말고 대안 없어”
일자리창출, 젊은층 유입 등 기획 전무…시 “타 지자체 사례조사”
대전시가 발표한 중앙로 프로젝트 사업 도면.  

대전 원도심 활성화를 목적으로 시가 추진하고 있는 ‘도심형 산업지원 플랫폼’이 착공을 앞두고 있지만 연이은 공사 지연과 내부 계획 수립 미흡이 불거지며 이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도심형 산업지원 플랫폼은 대전시가 인쇄업 등 지역산업 인프라 구축을 통해 원도심 지역의 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추진한 도시재생 사업이다. 2015년 도심형 산업지원 플랫폼 건립이 포함된 ‘중앙로 프로젝트 마중물 사업’이 국토교통부의 도시재생 사업 공모에서 선정됐고 이후 2017년 국토교통부 산하 도시재생특별위원회의 최종 심사를 통과하면서 주민들의 기대를 모았다. 

시는 도심형 산업지원 플랫폼 건립을 위해 사업비 230억원(국비 115억원·시비 115억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시가 밝힌 건립 계획에 따르면 도심형 산업지원 플랫폼은 연면적 1만 2777㎡에 플랫폼동과 주차동 2개의 건물로 지어진다. 지하 2층 지상 6층 규모다. 내부에는 인쇄박물관, 인쇄공장, 뷰티케어지원센터, 웹툰창작실 등이 꾸려진다.

그러나 9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시 동구 중동에 건립 예정인 도심형 산업지원 플랫폼은 오는 2월에야 착공에 들어가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11월 사업자 선정을 마친 시는 12월 착공에 들어간다고 밝혔지만 현재까지도 공사에 돌입하지 못하고 있다. 

시는 선정 업체가 도면 설계 등을 준비하는 데 시간이 걸린다는 입장이다. 착공이 지연되면서 준공 또한 당초 계획한 기한보다 늦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올해 마무리될 예정이던 도심형 산업지원 플랫폼은 해를 넘겨 2021년 12월 준공을 바라보고 있다. 이마저도 확실치 않은 상황이다.  

이러한 대전시의 건립 사업 지연으로 인해 여러 가지 문제들이 발생하고 있다. 

가장 시급한 건 대전웹툰캠퍼스 이전 문제다. 도심형 산업지원 플랫폼 계획 당시 시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옛 충남도청사에 위치한 대전웹툰캠퍼스를 2019년 12월까지 도심형 산업지원 플랫폼에 이전하기로 협의했다. 시가 충남도로부터 위탁 운영하고 있던 옛 충남도청사 소유권이 충남도로 넘어가기 때문이다. 이후 시는 2020년 12월까지 도심형 산업지원 플랫폼을 완공하기로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에 계획을 알렸지만 또 한 차례 내년 12월로 준공을 늦춘데 이어 아직까지도 공사에 착수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관계자는 “도심형 산업지원 플랫폼이 완공이 돼야 대전웹툰캠퍼스가 이전을 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충남도청에 현재 상황을 설명하는 공문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플랫폼 완공 말고는 다른 대안이 없어 난감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도심형 산업지원 플랫폼을 둘러싼 우려는 여기서 끝이 아니다. 일각에서는 시가 목표하고 있는 원도심 지역 일자리 창출 및 젊은 층 유입 효과에 대한 내부 프로그램 기획이 전무하다는 지적이다. 
 
시는 도심형 산업지원 플랫폼 내 공동교육장을 마련해 관내에서 인쇄 및 뷰티케어 분야를 공부하는 대학생들을 원도심 지역으로 유입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시는 이를 통해 해당 지역 청년·중장년층의 창업 및 고용 촉진에도 기여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그러나 이날 확인 결과, 현재까지 시 내부에서 결정된 교육 및 창업 프로그램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시 관계자는 “시는 공간을 조성해 마련해 주는 역할”이라며 “교육은 입주 단체가 진행하기 때문에 자세한 사항은 지켜봐야 한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산업지원플랫폼의 입주, 운영, 관리와 관련된 세부 사항은 공사가 진행되는 동안 시가 다시 한 번 검토를 거칠 것”이라며 “타 지자체의 사례를 조사해서 준공 전까지 최선의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도심형 산업지원 플랫폼이 지어지는 동안 주민들의 주차 공간이 부족한 것도 문제다. 산업지원 플랫폼 건립 부지는 지난해까지 공영주차장으로 사용됐다. 시 관계자는 “공사 기간 중 시민 불편을 줄이기 위해 플랫폼 부지 인근의 주정차금지 구역에 주차를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