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융합의학 인프라조성 사업 ‘백지화’
상태바
대전시 융합의학 인프라조성 사업 ‘백지화’
  • 김찬혁 기자
  • 승인 2020.01.07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지구 내 의학연구원 등 3개 센터 설립 계획 ‘전면 재검토’
市 “중이온가속기 의료연구에 부적합”…IBS “암치료 연구 계획”
부실한 사업계획에 비판 목소리…“AI·바이오 등 검토 후 추진”
대전 신동지구 한국형 중이온가속기 '라온' 건설 현장.
대전시 유성구 신동지구에 구축 중인 한국형 중이온가속기 '라온' 건설 현장.

의료 기술 개발 및 사업화를 목적으로 대전시가 추진한 융합의학 인프라조성 사업이 전면 백지화된 것으로 드러났다. 시는 기술 분야 재선정을 통해 새롭게 사업을 설계한다는 입장이지만 실현 가능성에 대해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대전시는 2018년 4차산업혁명 선도를 위해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신동지구에 ‘융합의학 인프라’를 조성한다고 발표했다. 시는 2019년부터 2023년까지 사업비 5361억원을 투입, 라온바이오 융합연구원·바이오메디컬 연구센터·기술사업화센터 등 3개 센터를 건립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특히 라온바이오 융합의학연구원은 기초과학연구원(IBS)이 과학벨트 신동지구에 설치 중인 한국형 중이온 가속기, 일명 '라온(RAON·Rare isotope Accelerator complex for ON-line experiments)을 이용해 새로운 암 치료 기술을 개발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중이온 가속기는 수소·헬륨보다 무거운 이온인 중이온을 빛에 가까운 속도로 가속·충돌시키는 장치로, 원소와 우주의 기원·재료 및 물성과학·신에너지 개발 등 연구 분야에 활용될 예정이다. 

그러나 7일 확인 결과, 라온바이오 융합의학연구원을 비롯한 융합의학 인프라조성 사업은 시의 내부 검토를 통해 백지화된 것으로 드러났다. 시가 5000억 원에 달하는 대규모 사업 계획을 발표한 뒤 2년 만에 사업을 백지화한 것이어서 일각에서는 처음부터 현실성 없는 사업을 무리하게 추진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2018년 확보한 융합의학 인프라 조성 타당성 조사용역을 위한 예산 3억 원도 묶여있는 상태다. 

백지화 이유에 대해 시는 내부 검토 결과 IBS의 중이온 가속기가 기초과학 연구용으로 마련돼 의료 연구에는 적합하지 않지 않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중이온 가속기에서 나오는 빔을 이용해 암 치료 등 의료 기술을 개발하려고 했지만 아직 인체에 적용하기에는 검증이 안 돼 시기상조라는 판단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날 라온을 담당하는 IBS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에 문의한 결과, 라온의 경우 처음 계획한 활용 연구 분야 가운데 의생명과학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IBS가 계획 중인 라온 관련 연구 설비 7개 중 하나인 빔조사장치(BIS)는 암 치료 기술 연구 등을 위한 의료생명과학 연구용이다. IBS 관계자는 “라온을 통해 기존에 없던 희귀동위원소 빔을 암세포 샘플에 쏴서 효과를 관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융합의학을 통한 첨단사업화라는 취지를 살려 새로운 융합의학 기술 분야를 재선정, 사업을 다시 추진한다는 방침이지만 여전히 실현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다. 2023년으로 예정돼 있던 사업 기한의 지연이 불가피하고, 인프라 조성 부지 또한 과학벨트 내 위치하되 기존 신동지구가 아닌 다른 곳으로 변동될 수 있다는 게 시의 입장이다. 

이에 시 관계자는 “실현가능성이나 경제성, 타 지자체와의 중복 문제 등을 고려할 것”이라며 “인공지능이나 바이오 파운드리(로봇기술과 생명공학기술을 결합해 바이오신소재를 전자동으로 제조하는 기술) 등 융합의료 분야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새로운 분야가 선정되거나 사업이 구체화되는 시기에 대해서는 특정할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