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담뉴스 #61 / 금성백조 압수수색 검찰의 노림수는? 후원금 쪼개기 의혹 수사중
상태바
만담뉴스 #61 / 금성백조 압수수색 검찰의 노림수는? 후원금 쪼개기 의혹 수사중
  • 류호진 기자
  • 승인 2019.09.24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은 지난 19일 대전지역의 큰 건설업체인 금성백조가 쪼개기 선거 후원금 관련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았는 깜짝놀랄 소식을 전한다. 

팩트는 대전시선거관리위원회가 대전에 있는 기업의 관계자 수십명이 지난해 연말 이은권 국회의원에게, 허태정 시장 후보시절에 후원금을  전달한 사실을 확인하고 7,8월 동안 이들을 조사했다. 선관위에서 조사를 하는 게 한계가 있어 대전지검에 수사를 의뢰했다. 

쪼개기 후원금은 보통 국회의원에게 많이 일어나는 일이다. 작년에 인천에서 이런 일로 구속되기도 했다. 최근에도 한국지역난방공사에서도 쪼개기 후원금으로 물의를 일으켰다.

전임시장도 재판받다 세월 다가고 결국 낙마했기 때문에 지역 정치권에서도 화들짝 놀랐다. 정치자금법을 보면 외국인이나 국내에 있는 법인, 단체는 정치자금을 기부할수 없게 되있다. 개인만 5백만원까지 할 수 있다. 처벌조항은 5년이하의 징역이나 1천만원의 벌금에 처할수 없다.

하지만 직원들이 개인적으로 후원한것이라면 문제가 없지만 회사차원에서 시켜서 회사돈으로 지시를 했다면 문제가 된다. 선관위 조사 내용을 보면 30명 가까운 금성백조 직원들이 1백만원, 1백5십만원, 2백만원 등을 나눠서 5천만원을 기부했다는 정황이다. 상식적으로 보면 많은 금액이다. 

금성백조는 지역에서 이미지가 매우 좋은 기업이다. 이 회사가 물품결제를 하면 깨끗하게 현금결제를 하는 기업으로 알려졌고, 정성욱 회장이 자수성가한 분이라 더욱 놀라는 분위기다. 

더 수사를 하면 나오겠지만 이런 의혹만으로도 금성백조 입장에서는 치명상이다. 

그렇다면 선관위 수사의뢰로 검찰이 수사를 들어갔는데 검찰의 칼끝은 어디를 향하고 있는것인지 가장 큰 관심사다. 허태정 시장입장에서는 몰랐다고 하면 큰 문제는 아닐것으로 본다. 허 시장은 집권여당 소속이라 검찰은 수사를 하게 되면 엄청 큰 대어를 낚게 되는 경우도 있다. 전임 시장 낙마시킨 검사들도 승진을 했다. 

지역 경제가 위축되고 있는 상황에서 금성백조가 이런 일에 연루가 되서 여러모로 걱정이 많다. 쪼개기 후원이라는 것이 선거때마다 나오는 문제이긴 하다. 국회의원은 많았지만 광역단체장에게 일어난 일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사실이라면 정경유착인데 끊어야 한다. 

금성백조가 유력 지역 기업이기 때문에 지역 언론사에서도 처음에 실명을 밝히지 않았다. [뉴스장터] 채널이 발빠르게 보도한 이후 타 매체들도 공개하기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