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2000명대'에도 호스트바 불법영업…경찰, 64명 입건
상태바
'확진자 2000명대'에도 호스트바 불법영업…경찰, 64명 입건
  • 젠미디어
  • 승인 2021.10.02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속 피하려 약속된 장소서 만나 업소 들어와
(서울 수서경찰서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9일째 2000명대 이상을 기록하고 있는 와중에도 불법영업을 하던 여성 전용 유흥업소(호스트바)에서 업주·손님 등 수십여명이 경찰에 단속됐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이날 오전 1시15분쯤 강남구 대치동 한 여성 전용 유흥업소를 단속해 업주 1명, 손님·종업원(남성 40명, 여성 23명) 등 총 64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형사 입건했다고 밝혔다.

150평(룸 13개)대 강남 최대 규모로 알려진 이 업소는 오전 1시임에도 손님들이 가득찬 상태에 대기 중인 손님들도 있었다. 체온계는 없었으며 출입자 명부나 QR코드 체크도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112신고를 기반으로 잠복에 나선 경찰은 업소 관계자의 안내에 따라 여성 여러명이 업소로 들어가는 영상을 확보해 출입구 3곳을 막은 뒤, 119 지원을 받아 문을 강제 개방 후 업소로 진입했다.

해당 업소는 업주와 손님이 약속된 장소에서 만나 차량으로 인근 1㎞를 돌아 업소로 들어오는 등 경찰 단속을 피하기 위해 치밀한 모습도 보인 것으로 파악됐다. 단속 과정에서 업소 관계자 1명과 여성 손님 1명은 경찰관을 밀치며 폭언하고 신분증 제시를 거부해 현장에서 체포되기도 했다.

경찰 조사에서 업주는 무허가 유흥주점을 운영해 한차례 단속되자, 7월 중순부터 20대 초·중반의 남성 종업원들을 모아 영업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