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비트코인 보유자들 처분 나섰다…"암호화폐 더 떨어질 것"
상태바
中 비트코인 보유자들 처분 나섰다…"암호화폐 더 떨어질 것"
  • 젠미디어
  • 승인 2021.09.26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호화폐 완전 불법화로 보유자들 대거 처분에 나서
© News1 DB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중국이 암호화폐(가상화폐)를 거래하는 것만으로도 형사 처벌할 수 있는 법을 마련하는 등 암호화폐 규제를 더욱 강화하자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있는 중국과 홍콩인들이 대거 처분에 나서고 있다고 경제전문매체 CNBC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의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지난 24일 "비트코인, 이더리움, 테더 등 암호화폐는 화폐로서 시장에 유통돼서는 안된다. 이와 관련된 모든 활동을 불법으로 규정한다. 앞으로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이들은 관련법에 따라 형사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인민은행은 해외 암호화폐 거래소가 중국인에게 중개하는 것 역시 불법 이라고 명시했다.

이에 따라 해외 거래소를 통해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를 거래하고 있는 중국인들에게 발등의 불이 떨어졌다.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것만으로도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하루빨리 암호화폐를 처분해야 한다.

중국의 부자들은 세금을 회피하고 자산을 은닉하기 위해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이번 조치로 이들은 암호화폐를 어떻게 든 처분해야 한다.

이에 따라 향후 암호화폐는 더욱 떨어질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중국발 물량이 시장에 대거 쏟아질 것이기 때문이다.

26일 10시 현재(한국시간 기준)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0.64% 하락한 4만2703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비트코인은 전일 5% 이상 급락해 4만1000달러 대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이 시각 현재 주요 암호화폐 시황 - 코인마켓캡 갈무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