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조달시장 진출유망기업… 7.4억 달러 수출 달성
상태바
해외조달시장 진출유망기업… 7.4억 달러 수출 달성
  • 김형달 기자
  • 승인 2021.01.28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달청, 지난해 총 832개 사 지정, 미국·베트남·러시아·미얀마 등 진출
올해 1000개사로 확대, K-방역 제품 등 수출 확대·다변화 추진
해외조달시장 진출 유망기업(G-PASS기업) 제도 개요
해외조달시장 진출 유망기업(G-PASS기업) 제도 개요
지난해 조달청 해외조달시장 진출유망기업(G-PASS기업)이 총 7억 4000만 달러 상당의 수출을 달성했다. 
이번 성과는 2019년 7억 4000만 달러와 같은 수준으로 전 세계적 코로나 19 위기상황을 감안하면 선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G-PASS(지-패스) 기업은 우수 국내 조달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제도로 총 832개사가 지정됐다. 
G-PASS 기업의 국가별 수출성과는 미국(1억4000만 달러)·베트남(8000만 달러)·일본(6000만 달러)·중국(5000만 달러) 등 순이다.
특히 2017년부터는 규모는 적으나 베트남·러시아·미얀마 등 신남방·신북방 국가 지역의 수출이 급증하고 있다.
품목별로는 펌프, 공조기 등 기계장치가 주력 수출 품목이지만 과기의료 분야 수출도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조달청은 G-PASS 기업을 1000개 사로 늘리고 기업별·제품별  맞춤형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해외 유력 공급업체 발굴, 입찰 제안서 작성 지원, 온라인 전시회 · 수출상담회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지난해 K-방역 제품이 미국·유엔시장에서 선전한 것을 계기로 진출국 다변화를 추진하고, 혁신조달제품도 해외조달시장 진출을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이상윤 기획조정관은 “해외조달시장은 10조 달러 규모의 초거대시장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우리 기업들에게 절호의 기회가 될 수 있다”며 “국내 조달시장에서 검증된 우수한 조달기업들이 해외 조달시장으로 눈을 돌려 성공해 나가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