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로 용기 보수기술 완성, 국제표준화 전망
상태바
원자로 용기 보수기술 완성, 국제표준화 전망
  • 최경주 기자
  • 승인 2021.01.14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연, ‘Ni 도금법 이용 클래딩 손상 보수기술’ 현장 적용 가능하게 완성
미 규제기관(USNRC) 기술검토 후 해외 수출 추진
Ni 도금법을 이용한 클래딩 손상 보수 장치(도금액 저장 탱크 및 이송 펌프) 모습
Ni 도금법을 이용한 클래딩 손상 보수 장치(도금액 저장 탱크 및 이송 펌프) 모습

원자로 내면 클래딩이 손상되는 사례가 보고되는데 작업자가 직접 물속에서 용접보수를 하는 경우 방사선에 기준치 이상 노출될 수 있고 재료 표면이 취약해질 수 있는 문제가 있다.

국내 연구진이 이를 극복한 새로운 보수기술을 개발해 국내 원전의 안전 운영에 기여함은 물론 해외수출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Ni 도금법을 이용한 클래딩 손상 보수기술’의 표준절차와 관련 설비를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원전의 손상부는 수많은 검증실험을 거친 표준절차서에 의해서만 보수할 수 있는데 이번에 ‘원전 손상부 도금보수 표준 절차서’를 개발해 기술을 현장에 적용할 수 있게 완성한 것이다.

‘Ni 도금법을 이용한 클래딩 손상 보수기술’을 이용하면 원격으로 금속 보호막을 만들어 보수할 수 있다.

특수 제작한 장치로 니켈(Ni) 성분을 함유한 도금액을 손상 부위에 공급하고 전류를 흘려 보호막을 생성하는 원리다. 물속에서 작업자가 직접 열을 가하는 용접작업법과 다르게 재료변성이나 작업자의 방사선 노출을 원천적으로 없앤 획기적인 기술로 평가받는다.

연구원은 이 기술이 미국 규제기관(USNRC) 기술검토 승인을 받을 수 있도록 미국 전력연구소(EPRI)와 공동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이미 미국과 유럽 몇 발전소에서는 이 기술의 우수성을 인정하고 원자로 용기 손상부 보수에 적용하고자 의사를 피력한 상태다. 기술검토 승인 통과 후에는 원자로 용기 손상을 보수하는 국제 원자력 표준 기술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연결관을 통해 도금액을 손상부위에 공급하는 도금 반응셀
연결관을 통해 도금액을 손상부위에 공급하는 도금 반응셀

기술 개발을 이끈 재료안전기술개발부 황성식 책임연구원은 “국내 원자력 원천기술이 원전 안전성 증진을 위해 현장에 직접 적용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추후 미국 규제기관의 승인까지 받게 될 경우 본격적인 해외 기술 수출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