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수출 지원 2154억 투입...브랜드K 판로확대
상태바
中企 수출 지원 2154억 투입...브랜드K 판로확대
  • 김형달 기자
  • 승인 2021.01.11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중소기업 해외진출 지원사업 통합공고
온라인·비대면 방식 수출지원 강화 및 물류애로 해소
중소기업 수출지원센터 홈페이지
중소기업 수출지원센터 홈페이지

코로나19로 침체된 중소기업 수출회복을 위해 2154억이 투입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중소기업 수출회복 흐름이 지속·강화될 수 있도록 중소기업 해외진출을 위해 2021년 총 2154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중기부는 지난해 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 기존 오프라인 중심 수출지원 정책의 온라인·비대면 방식 신속 전환, 민관합동 특별기 편성운영 등 물류애로 해소 지원 등 정책적 노력이 하반기 중소기업 수출 회복에 다소 기여했던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러한 수출회복 흐름이 올해도 지속·강화될 수 있도록 화상상담회, 해외향 라이브커머스 등 온라인·비대면 방식 수출지원 강화하고 국가대표 공동브랜드인 브랜드케이(K)’ 제품의 국내외 판로 확대 본격화 등에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2021년 중소기업 해외진출 지원사업 규모는 총 2145억원으로 전년대비(1985억원) 169억원(8.5%)이 증가한 규모이다.

특히 수출바우처 사업은 미래차·케이(K)바이오 등 혁신 중소기업의 해외진출 촉진을 위해 30억원 규모 별도 트랙을 신설하고, 선정기업에게는 전년도 수출실적과 관계없이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온라인·비대면 수출 지원 강화

코로나19 영향으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온라인디지털 시장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해외 전자상거래시장 진출 지원을 강화하고 비대면 방식 수출지원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라이브 커머스 등 최신 유통 동향을 활용한 마케팅을 적극 활용하고 비대면 화상상담회, ·오프라인 연계(O2O) 수출컨소시엄 지원 등 제품소개바이어상담수출계약 등 모든 해외마케팅 활동이 비대면으로 가능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디지털 케이콘(KCON, CJ E&M 주관) 등 비대면 한류 행사시 브랜드케이(K) 등 우수 중소기업 제품이 공식 누리집과 온라인 공연 플랫폼을 통해 홍보되고 판매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물류애로 해소 지원

선적 확보와 항공 운임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 중소기업의 물류 애로 해소에도 중점을 두고 지속 지원할 계획이다.

작년 11월부터 민관협업으로 진행 중인 국적해운선사(HMM) 운항 선박 중소기업 수출물량 우선 배정을 지속 지원하는 한편, 중소기업의 운송비용 부담 경감을 위해 항공·해상 운임 보조도 추진된다.

브랜드케이(K) 제품 판로 확대 본격화

시행 3년 차를 맞은 국가대표 중소기업 공동브랜드 브랜드케이(K) 사업의 성과 극대화를 위해 전용예산을 대폭 확대(20204억원 202162억원)하고 브랜드케이(K) 제품의 국내·외 판로 확대도 본격화한다.

특히 유명 인플루언서, 크리에이터,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활용한 바이럴 마케팅을 본격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브랜드 가치와 감성적 혜택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브랜드케이(K) 플래그십 스토어를 국내·외 각각 1개씩 구축운영할 계획이다.

코리아스타트업센터(KSC) 등 해외진출 인프라 확충

수출BI(20개소), 코리아스타트업센터(KSC, 6개소) 등 해외 진출 인프라를 통한 혁신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강화한다.

수출인큐베이터(수출BI)는 해외 바이어의 수요를 반영해 현지 테스트와 피드백 과정을 지원하는 해외 수요 맞춤형 특화프로그램을 신설운영하고, 코리아스타트업센터(KSC)도 블록체인·인공지능(AI) 등 프로토콜 경제 분야 특화센터(싱가포르·스톡홀름·뉴델리 KSC) 지정·운영 등 특성화에 기반한 집중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중기부 노용석 글로벌성장정책관은 전년도 하반기 이후 중소기업 수출 회복 흐름이 올해도 지속·확대될 수 있도록 디지털화·온라인화 등 환경변화를 반영한 정책지원을 강화하겠다특히 브랜드케이(K) 제품의 판로 확대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