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특허청, 지식재산 거래 활성화 나선다
상태바
중기부-특허청, 지식재산 거래 활성화 나선다
  • 김형달 기자
  • 승인 2020.12.10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거래 플랫폼 연계 위해 중기부(기보)-특허청(발진회, 전략원) 간 업무협약 체결
부처협력형 기술거래 지원 체계 구축 밝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와 특허청(청장 김용래)은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 한국발명진흥회(이하 발명진흥회),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이하 특허전략원)과 함께 10일 한국발명진흥회 대회의실에서 기술(지식재산)거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의 목적은 기술거래 분야의 기관들이 서로의 강점을 바탕으로 협력형 기술거래 체계를 마련하고 외부 기술 도입을 원하는 기업들에게 원스톱 기술거래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있다.

기보는 전국 68개 영업망을 활용해 중소기업들의 기술도입 수요를 발굴하고 기술이전 기업에 IP의 매입, 상용화, 사업화 자금을 보증 지원한다.

발진회는 기업의 성장 전략을 컨설팅하고 해당 기업에 필요한 최적의 특허기술을 찾아서 거래가 성사되도록 중개를 지원한다.

특허전략원은 기술(특허)이 대학 또는 연구기관 소유일 경우 특허가 실제 상용화로 이어질 수 있는지를 시제품 제작 및 시험·검증으로 확인해준다.

중기부와 특허청은 이러한 협력형 기술거래체계가 잘 운영될 수 있도록 예산 및 정책적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러한 협력체계가 구축되면 기술도입 수요 발굴, 중개, 상용화 검증, 자금지원 등 일괄 서비스가 기업들에게 체계적으로 제공된다.

그동안 기업들은 외부기술 도입을 희망하더라도 어떤 거래서비스가 어디에서 제공되는지 알기 어려웠고 개별 서비스를 받기 위해 각 기관을 일일이 방문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이번 협력형 거래 체계 마련으로 기업들이 기술거래에 관한 여러 서비스를 훨씬 편리하게 제공받을 수 있어 기술거래가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중기부 강성천 차관은 혁신 중소기업이 기술을 매개로 새로운 혁신을 이루어나가고 나아가 국가의 새로운 경쟁력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중기부와 특허청의 기술거래 플랫폼과 지원사업 연계를 통해 중소기업의 개방형 혁신이 가속화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용래 특허청장은 이번 거래관련 공공기관 간 협력체계 구축은 부처 간 협업을 통해 기술거래 활성화를 추진한다는데 의미가 있다앞으로 지식재산 거래를 활성화하기 위해 이러한 협업 모델을 다른 부처와도 협의하여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