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으로 수소 생산한다
상태바
태양광으로 수소 생산한다
  • 김형달 기자
  • 승인 2020.09.15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안정성 높고 친환경 수소생산 가능, 국제학술지 게재
생체고분자-반도체 접합구조체를 이용한 고효율 전하-정공 분리 및 태양광 기반 수소 발생 광촉매 응용 모식도. 사진=KBSI 제공
생체고분자-반도체 접합구조체를 이용한 고효율 전하-정공 분리 및 태양광 기반 수소 발생 광촉매 응용 모식도. 사진=KBSI 제공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이하 KBSI)은 소재분석연구부 김해진 박사 연구팀이 주도하는 국제공동연구팀이 태양광을 이용해 수소를 고효율로 생산하는 생체고분자 기반 광촉매 개발에 성공했다.

이 광촉매는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면서, 태양광으로 물을 분해하는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수소 생산이 가능하다.

이번에 공동연구팀이 개발한 새로운 광촉매는 황화아연 반도체(ZnS) 나노막대기에 생체고분자 물질인 폴리도파민을 나노미터 수준으로 균일하게 코팅한 ‘생체고분자·반도체’ 복합체다.

기존 반도체(ZnS) 촉매 대비 2배 이상의 수소 생산능력과 뛰어난 광안정성을 보였으나 태양광만으로 물을 분해해 수소를 생산하는 광촉매 기반 수소 생산 방법은 생산 효율이 저조하고 광안정성도 매우 낮다는 단점이 있다.

공동연구팀이 이번에 개발한 광촉매 1g을 이용하면 시간 당 48.5mL의 수소 기체를 생산할 수 있다.

이는 기존의 반도체 촉매(ZnS) 대비 최대 220% 증가된 것으로, 연구팀은 ‘생체고분자·반도체’의 계면을 정확하게 분석하고 그 특성을 제어함으로써 생산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었다.

24시간 동안 빛에 노출된 후에도 약 78%의 수소 생산 효율을 유지하는 광안정성을 보였다.

이번 국제공동연구에는 KBSI을 비롯 인천대, 폴란드 아담 미츠키에비츠대(AMU),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학이 참여했다.

KBSI 연구팀은 새로운 광촉매 소재의 전자현미경 분석, 표면 특성 분석, 이론계산 등을 수행했다.

이번 국제공동연구를 주도한 KBSI 김해진 책임연구원은 “이번 연구는 수소 생성이란 하나의 연구 목적을 위해 서로 다른 분야에 사용되던 소재를 융합해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