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세종 통합 논의 필요…행정수도 실질적 완성"
상태바
허태정 "대전·세종 통합 논의 필요…행정수도 실질적 완성"
  • 송영훈 기자
  • 승인 2020.07.23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
허태정 대전시장.

허태정 대전시장이 행정수도의 실질적 완성과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모델을 만들기 위해 대전과 세종의 통합을 제안했다.

허 시장은 23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전형 뉴딜 기본정책 브리핑에서 “이미 공동생활권을 형성하는 대전과 세종은 행정수도의 실질적 완성과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모델을 만들 수 있는 운명공동체”라며 “이를 위해 대전-세종의 통합에 대해 진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행정수도 완성의 당위성에 대한 정부와 국회의 움직임에 전적으로 공감하며,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을 다 할 것”이라며 “대전과 세종이 통합하면 인구 200만 이상의 광역도시로 행정수도의 기반이 되고 국가균형발전을 이끄는 중부권의 한 축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균형발전 뉴딜을 절호의 기회로 삼아 대전과 세종의 상생 협력에도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야 한다”며 “앞으로 시민사회, 정치권 등과 다양한 의견을 충분히 숙의해 나가고, 필요한 연구와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