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나온 유충 '하수구 배관서 올라온 나방파리' 결론
상태바
대전서 나온 유충 '하수구 배관서 올라온 나방파리' 결론
  • 송영훈 기자
  • 승인 2020.07.21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대전 서구 괴정동 다가구 주택 부엌 싱크대에서 발견된 나방파리 유충. 사진=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 제공
20일 대전 서구 괴정동 다가구 주택 부엌 싱크대에서 발견된 나방파리 유충. 사진=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 제공

20일 대전 서구 괴정동 다가구주택에서 발견된 유충은 수돗물이 아닌 하수구 배관에서 올라온 나방파리 유충인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국립생물자원관에 다가구주택 유충을 조사 의뢰한 결과 욕실, 화장실 바닥 고인물에 알을 낳아 번식하는 나방파리 유충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나방파리 성충의 경우 습기가 많은 하수구 등을 통해 주택으로 올라온 뒤 알을 낳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수돗물에는 소독 후 남은 잔류염소 때문에 살 수 없다고 설명했다.

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 17일 인천 공촌정수장 유충 발견과 관련 금강유역환경청 및 한국수자원공사와 합동으로 송촌정수장 입상활성탄 내부 시료를 채취해 정밀검사했으나 유충 등 이물질은 발견되지 않았다.

송촌정수장 창문과 출입문에 방충설비를 설치하고, 연중 오존처리시설을 가동해 벌레 유입을 차단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