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역세권 개발' 12년만에 본궤도
상태바
'대전역세권 개발' 12년만에 본궤도
  • 송영훈 기자
  • 승인 2020.07.06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계룡컨소시엄과 10월 협약 체결 2023년 착공
주거‧판매‧업무‧문화‧숙박 등 복합시설 건립 예정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조감도.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조감도.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의 12년 노력 끝에 우선협상자를 찾은 사업비 9000억원 규모의 대전역세권 개발 사업이 본 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한화계룡컨소시엄이 총 사업비 9000억원 규모의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의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가운데, 대전시는 6일 오후 2시 기자회견을 열고 사업 선정 관련 추진 경위와 향후 절차에 대해 발표했다.

시와 한국철도공사는 2008년부터 공동 추진한 대전역세권 복합2구역 민간 개발사업 우선협상자로 ㈜한화건설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시는 2008년과 2015년, 2018년 3차례 걸쳐 민간사업자 공모를 추진했으나 글로벌 금융위기, 부동산 경기 침체, 주변 상인들과의 이해관계 상충 및 사업성 부족 등의 대내외적인 요인으로 사업 시행자를 찾지 못했었다.

시는 개발 여건 개선을 위해 사업지 인근 도로 및 공원 등의 기반시설 확충에 2382억원 투자계획을 수립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 끝에 지역 상인과의 상생협력을 2018년 7월 체결했다.

그 결과 이 사업은 당초보다 주거 비율이 25%에서 46%로 높아지는 등 사업성이 개선됐다.

또 대전지역 부동산 경기 활성화 등이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시는 이 사업이 정상 궤도에 오르면 건설기간 중 9000억원 이상의 민간부분 투자를 통해 생산유발효과 1조8000억원, 취업유발효과 1만1200명 등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은 대전시 동구 정동과 소제동 일대 재정비촉진지구 92만㎡ 중 대전역에 인접한 복합 2-1구역 상업복합용지 약 3만㎡를 복합개발하는 사업이다.

한화계룡컨소시엄은 연면적 35만㎡, 총사업비 9000억원 규모의 주거, 판매, 업무, 문화, 숙박 등 복합시설을 건립할 예정이다.

한화건설은 사업 주관사로 한화역사, 한화에스테이트 등 한화그룹 계열사와 계룡건설 등 지역건설사 및 하나금융그룹과 컨소시엄을 맺고 공모에 참여했다.

한화건설은 한국철도공사와 사업계획 및 인허가, 건설 및 운영관리 등 사업추진과 관련된 사항에 대해 협상을 진행하고 오는 10월 사업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후 2023년부터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