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생화공과 학생들, 천연물 생산 미생물 개발전략 제시
상태바
KAIST 생화공과 학생들, 천연물 생산 미생물 개발전략 제시
  • 김형달 기자
  • 승인 2020.07.01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연물 생산을 위한 대장균에서의 대사공학을 주제로 대사공학 연구를 분석 정리한 논문을 발표한 KAIST 대학원생들. 뒷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양동수 박사과정, 이상엽 특훈교수, 은현민 박사과정, 박선영 박사과정, 박예슬 석사과정. 사진=KAIST 제공
천연물 생산을 위한 대장균에서의 대사공학을 주제로 대사공학 연구를 분석 정리한 논문을 발표한 KAIST 대학원생들. 뒷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양동수 박사과정, 이상엽 특훈교수, 은현민 박사과정, 박선영 박사과정, 박예슬 석사과정. 사진=KAIST 제공

KAIST 생명화학공학과 대학원생 4명이 대장균 세포 공장을 개발해 생산한 대표 천연물들의 생합성 경로를 총망라한 논문 '천연물 생산을 위한 대장균에서의 대사공학'이 국제 학술지에 실렸다.

학생들은 천연물 생산 대장균 세포 공장 개발을 위한 주요 시스템 대사공학 전략을 '효소 개량'과 '대사흐름 최적화', '시스템 접근법' 등 3단계로 정리했다.

각 단계별로 활용이 가능한 최신 도구 및 전략을 대사공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함께 제시했다.

학생들은 미생물 세포 공장 구축을 위한 핵심전략인 시스템 대사공학의 창시자인 KAIST 이상엽 특훈교수의 지도를 받았다.

이상엽 특훈교수 연구팀은 실제 시스템 대사공학 전략을 이용, 천연물·아미노산·생분해성 플라스틱·환경친화적인 플라스틱 원료와 바이오 연료 등을 생산하는 고성능 균주들을 다수 개발한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이 특훈교수는 "천연물 생산을 위한 대사공학 연구를 체계적으로 분석해 정리하고 향후 전략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ˮ며, "권위가 있는 학술지에 주 논문이자 표지논문으로 게재된 이번 연구를 수행한 학생들이 자랑스럽다ˮ고 말했다.

양동수·박선영 박사과정 학생도 "고령화가 진행되는 사회에서 헬스케어 산업은 그 중요성이 더욱 대두되고 있다ˮ며 "인류가 건강한 삶을 지속적으로 영위하기 위해서 필수적인 각종 천연물을 대사공학적으로 생산하는 연구 또한 갈수록 중요해질 것ˮ이라고 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셀(Cell)이 발행하는 생명공학 분야 권위 리뷰지인 '생명공학의 동향(Trends in Biotechnology)' 7월호(특별호: 대사공학) 표지논문 및 주 논문(Featured Article)으로 1일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