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고의 동선 은폐 혐의 50번환자 고발 조치
상태바
대전시, 고의 동선 은폐 혐의 50번환자 고발 조치
  • 송영훈 기자
  • 승인 2020.06.22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가마사우나·전주 방문 사실 숨겨 역학조사 혼선 초래
다단계 관련 확진자 1명도 최종 사실 확인후 조치 예정
이강혁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이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관련 영상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이강혁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이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관련 영상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22일 역학조사에서 고의적으로 동선을 은폐한 환자에 대해 고발 조치를 하는 등 강력 대응에 나섰다.

이강혁 시 보건복지국장은 이날 오후 비대면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지난 16일 확진판정을 받은 50번 환자(서구 복수동 거주 50대 여성)에 대해 이날 고발 조치했다”며 “50번 확진자는 충남 공주시 불가마사우나와 전북 전주시 방문 사실을 고의로 은폐해 역학조사에 커다란 혼선을 초래했다”고 밝혔다.

이어 “시는 50번 환자 본인 진술에 의한 동선을 시 홈페이지에 공개해 왔다“며 ”이후 질병관리본부에 요청했던 휴대폰 사용내역에 대한 GPS분석, 카드사용내역 조회 결과 등을 토대로 50번 환자 본인이 진술한 동선과 일치여부를 검토해 본 결과 충남 공주시 사우나와 전북 전주시 방문 사실을 은폐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단계 관련 확진자 1명도 역학조사 과정에서 은폐한 정황이 있어 현재 확인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며 “확인 즉시 이 환자도 고발조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국장은 확진자들의 이같은 행위와 관련 “보건소에서 하는 1차 기초 역학조사를 근거로 심층 역학조사가 진행된다. 이후 필요에 따라 역학조사과정은 반복적으로 진행되는데 전 과정에 걸쳐 허위 은폐 시 처벌받을 수 있다는 것을 고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확진자 입장에서는 두렵고 당황스러울 수 있어 시에서는 최대한 안정을 유도하며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는 고의적으로 은폐하거나 누락하는 등 비협조적인 경우가 있다. 시는 그런 행위에 대해 근거를 가지고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국장은 “역학조사 과정에서 허위 또는 은폐 진술로 감염확산을 사전에 차단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은 시민들의 불안과 엄청난 사회적 피해를 가져다준다”며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무관용 원칙을 적용할 것”이라며 강력 대응 의지를 재차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