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탑립·전민지구 특구개발사업 정부 예타 통과
상태바
대전 탑립·전민지구 특구개발사업 정부 예타 통과
  • 송영훈 기자
  • 승인 2020.06.16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유성 탑립·전민지구 특구개발사업 위치도.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 유성 탑립·전민지구 특구개발사업 위치도.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 유성 탑립·전민지구 특구개발사업이 행정안전부의 타당성 심의를 통과했다.

행정안전부 산하 지방공기업평가원에서 탑립·전민지구 특구개발사업에 대한 타당성을 검토한 결과 ‘타당성 양호’로 분석됐다.

이 사업은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R&D성과의 사업화를 위한 기업 및 산업용지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추진된다.

대전도시공사에서 공영개발방식으로 5100억원을 투입해 93만 9000㎡규모의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 사업이 타당성 검토를 통과함에 따라 시는 올해 하반기 시의회 의결을 거쳐 2023년까지 특구개발계획 승인 및 개발제한구역 해제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보상에 착수해 2024년부터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탑립‧전민지구를 대덕연구단지의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를 사업화할 수 있는 거점지구로 조성할 것”이라며 “관련 첨단산업업종 기업을 유치해 미래산업 수요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