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각 장애인에게 코노나19 생활방역 지침 쉽게 알린다
상태바
시청각 장애인에게 코노나19 생활방역 지침 쉽게 알린다
  • 젠미디어
  • 승인 2020.06.03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통신硏 수어 애니메이션 개발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개발한 영상을 통해 시청각장애인들이 지침을 따를 수 있음을 설명한 예시. 사진=ETRI 제공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개발한 영상을 통해 시청각장애인들이 지침을 따를 수 있음을 설명한 예시. 사진=ETRI 제공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시·청각 장애인들에게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생활방역 지침을 쉽고 재미있게 알려주기 위한 수어 애니메이션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수어 애니메이션은 캐릭터가 수어로 지침을 안내하는 영상과 시각장애인을 위해 관련 문자메시지를 합성음으로 읽어주는 서비스다.

연구진이 만든 영상에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발표한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 두기 수칙과 개인이 지켜야 할 5가지 수칙별 행동 요령을 농식 수어로 표현하고 자막을 음성으로 변환, 합성한 내용이 담겼다.

ETRI는 △한국어를 한국수어로 자동으로 번역하는 ‘한국수어방송’기술 △자막을 감정 표현이 가능하도록 학습된 음성으로 읽어주는 ‘상황해설방송’기술 △감정표현과 음향효과를 인식해 표현이 더욱 다채로운 자막을 만드는 ‘감정표현 자막방송’기술을 연구하면서 중간 결과물로 이 영상을 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큐포올과 공동 제작한 이 수어 애니메이션 영상은 한국농아인협회의 감수를 거쳐 차례로 연구원 홈페이지 등을 통해 우선 공개하고 점차 배포처가 확대될 예정이다.

ETRI 김흥묵 미디어연구본부장은 “스마트 미디어 기술을 활용해 기존 방송 콘텐츠 뿐 아니라 생활 및 재난 정보에 접근을 도와 장애인의 안전과 정보접근성을 향상시키는데 작은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