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이산화탄소로 고부가가치 물질 만든다"
상태바
KAIST "이산화탄소로 고부가가치 물질 만든다"
  • 젠미디어
  • 승인 2020.06.03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지훈 교수 "석유화학산업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올 것"
이산화탄소를 에틸렌 등 고부가가치 물질로 전환하는 공정을 개발한 KAIST 연구팀.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송학현 박사과정, 오지훈 교수, 탄잉촨 박사후 연구원, 이범려 석사과정. 사진=KAIST 제공

국내 연구진이 이산화탄소를 에틸렌 등 고부가가치 물질로 효율적으로 전환하는 새로운 실마리를 찾았다.

3일 KAIST(총장 신성철)에 따르면 신소재공학과 오지훈 교수 연구팀이 이산화탄소 전기화학 환원 반응 시 값싼 중성 전해물(전해질)에서도 다탄소화합물을 선택적으로 생성할 수 있는 공정을 개발했다.

오 교수 연구팀은 중성 전해물을 사용해 구리(Cu) 촉매 층 내부의 이산화탄소 농도 조절을 통해 기존 공정과 비교 시 각각 이산화탄소 전환율은 5.9%에서 22.6%로, 다탄소화합물 선택도는 25.4%에서 약 62%까지 대폭 높아진 공정과 촉매 층 구조를 개발했다.

특히 중성 전해물을 사용했음에도 불구하고 사용된 전극은 10시간이 넘도록 일정하게 높은 다탄소화합물의 선택도와 생성량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산화탄소의 물질이동 모사 모델의 결과를 활용해 구리 촉매 층의 구조와 이산화탄소 공급 농도, 유량을 제어한 결과 촉매 층 내부의 이산화탄소 농도를 조절하는 데 성공했다.

이를 통해 내부의 농도가 최적일 때 다탄소화합물의 선택도가 높아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오 교수는 "연구팀이 발견한 촉매 층 내부의 이산화탄소 농도와 다탄소화합물의 선택도 간의 관계는 그동안 촉매 특성에 치우쳐있던 연구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며 “산업적 활용에서 공정 유지비용 절감은 물론 촉매 전극 수명 연장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ˮ고 말했다.

제1 저자인 탄잉촨 박사 후 연구원은 "촉매 특성을 바꾸지 않고, 단순히 이산화탄소 농도만 바꿔도 다탄소화합물의 선택도를 크게 개선할 수 있었다ˮ며 "이번 연구에서 밝힌 이산화탄소의 새로운 전기화학적 전환 기술은 기존 석유화학산업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오는 전환점이 될 것ˮ 이라고 했다.

연구 결과는 셀프레스(Cell press)에서 발간하는 에너지 분야 국제 학술지 `줄(Joule)' 5월호에서 편집자에게 높은 평가를 받은 특집논문(Featured article)으로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