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시민안전체험관 건립' 설레발
상태바
대전시 '시민안전체험관 건립' 설레발
  • 김찬혁 기자
  • 승인 2020.04.02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행안부 발표 기다려…용역결과 토대 체험관 건립 착수 계획”
행안부 “연구용역은 단순 참고용…지자체 선정방식 확정도 아직”
대전시 서구 복수동에 위치한 119시민체험센터. 김찬혁 기자
대전시 서구 복수동 남부소방서 뒷편에 위치한 '119시민체험센터' 전경. 김찬혁 기자

대전시가 지난 달 마무리된 행정안전부의 체험관건립 용역결과를 토대로 올해 ‘대전 시민종합안전체험관’ 건립에 착수한다고 발표했으나 행안부가 연구용역 결과와 안전체험관 건립은 무관하다며 선을 그으면서 잡음이 일고 있다.

대전시는 올해 모두 316억원 규모의 대전 시민종합안전체험관 건립을 통해 연간 15만명에게 화재, 생활안전, 풍수해 등의 대형사고 체험 교육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2일 취재결과, 행안부 체험관건립 용역결과를 토대로 건립사업에 착수할 것이라는 대전시의 입장과 달리 행안부는 이번 연구용역결과와 각 지자체 안전체험관 건립 여부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며 온도차를 보였다.

각 지자체별 안전체험관 건립 확충을 검토하는 행안부는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통해 지자체 안전체험관 건립 여부가 판가름 날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행안부 관계자는 “현재 2021년 이후의 안전체험관 확충 계획과 관련해 법령 등의 내용을 검토하고 있는 단계”라며 “지난해 시작돼 최근 마무리된 연구용역은 전국적으로 각 지자체별 학령인구나 인구수 대비 체험관 수 등을 고려해 안전체험관의 필요성을 따져보는 수준의 연구”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지자체 선정 과정에서 참고자료로 사용될 수는 있겠지만 이 결과 내용이 곧바로 지자체 선정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행안부 용역 결과가) 안전체험관 건립 선정에 즉각적으로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은 맞다”면서도 “시는 이번 행안부 발표가 향후 소방교부세 지원을 요청하는 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고 해명했다. 

앞서 시는 2018년 동구 하기동 친환경 일반산업단지에 대전시민종합안전체험관 건립 계획을 세웠지만 행안부 중앙투자심사에서 ‘재검토’ 결과를 받았다. 소방안전교부세 100억원 지원사업으로 선정될 수 있을지 여부가 불투명하다는 이유에서다. 

현재 대전 서구 복수동 남부소방서 뒤편에 위치한 119시민체험센터가 시민안전체험관과 유사한 기능을 하고 있지만 시는 연간 5만 명 수준의 119시민체험센터의 수용 인원이 한계에 다다랐다는 입장이다. 시가 밝힌 방문 인원수는 2018년 4만9601명, 2019년 4만9788명이다. 

시 관계자는 “적지 않은 사업비가 투입돼야하는 사업인 만큼 중앙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며 “긍정적인 결과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