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외부식당 이용하기’ 효과 미흡
상태바
대전시 ‘외부식당 이용하기’ 효과 미흡
  • 김찬혁 기자
  • 승인 2020.04.01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코로나19 극복 차원’ 연구기관·공공기관에 외부식당 이용 요청
市 “민간 소비 효과 있을 것”…특구 출연연 “정식으로 전달받은 사항 없어”
“구내식당 운영으로 업체 지원 및 지역 식자재 구입 효과” 역효과 목소리
공공기관 구내식당 곳곳에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표지판이 붙어 있다.

대전시가 코로나19로 얼어붙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공공기관 구내식당 운영을 제한하고 ‘외부식당 이용하기 운동’을 펼치고 있지만 일관된 방침이나 시행계획이 없어 실질적인 효과가 미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는 지난 달 23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대전시 비상경제대책’을 발표하면서 소상공인 지원책으로 소상공인 경영개선자금 확대, 공공요금 지원, 착한 임대료 운동 등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민간소비 촉진을 위해 공공기관 구내식당을 한시적으로 중단하고 외부식당 이용을 유도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시는 공공기관 종사자 2만5700여명이 점식식사 한 끼에 8000원을 지불할 경우 일 2억원 가량의 소비 효과가 있을 것으로 봤다.

시는 이러한 외부식당 이용하기 운동을 각 자치구뿐만 아니라 대덕특구 내 정부출연연구기관 및 공공기관에도 확대 유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달 31일 허태정 시장이 성금 기탁식 자리에서 정부출연연구기관, 대학, 국공립 기관 등이 회원으로 참석하고 있는 대덕연구개발특구기관장협의회(이하 협의회)에 외부식당 이용하기 동참을 요청하기도 했다. 

그러나 1일 취재결과, 시의 발표와 달리 현재까지도 특구 내 외부식당 이용하기 운동 움직임은 크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대덕특구에 위치한 대다수 출연연들은 아직 구체적으로 참여 여부를 정하지 않았고 시나 유관기관을 통해 공식적인 지침이나 협력사항을 전달받은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출연연의 한 관계자는 “아직 정확한 지침을 받은 적이 없어 구내식당 운영과 관련해서 변동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내식당 이용을 제한하고 외부식당 이용을 권하는 것에 대한 이견도 나오고 있다. 

특구 내 한 공공기관 관계자는 “공공기관 내 구내식당을 운영하는 업체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입은 대전지역 기업”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식자재 가운데 절반을 지역 농가에서 구입하도록 업체와 계약한 상태”라며 “반대로 생각하면 구내식당을 운영하는 것 또한 코로나19 극복 차원의 효과를 지닐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는 아직 운동 초기 단계라는 입장이다.

이날 대전시 관계자는 “연기협을 통해 구도로 동참을 약속받은 상태”라며 “(협의회가) 특구 내 63개 기관 및 기업을 회원으로 두고 있는 만큼 향후 동참 효과는 커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구체적 시행계획 부족에 대한 지적에 대해 “어디까지나 자발적인 동참을 권하는 운동”이라면서도 “필요하다면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나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등에 공문을 보내 협조를 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