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지역화폐·재난지원금 연동 노력”
상태바
대전시 “지역화폐·재난지원금 연동 노력”
  • 김찬혁 기자
  • 승인 2020.03.31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5월 지급 예정…상품권·지역화폐 등 지자체 재량 맡겨
대전시, 지역화폐 5월 조기출시 밝혀…5000억원 규모·15% 할인
“5월 준비과정 급박…운영대행사 일치 등 연동 위해 노력할 것”
대전시가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10일간 지역화폐의 명칭을 공모한다.<br>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밝힌 가운데 지방자치단체의 재량에 따라 지역화폐 방식으로 지급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대전 지역 내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에 시민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전날인 30일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소득 하위 70%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발표했다. 지원금은 4인 가구 기준으로 100만원 수준이다. 정부 차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은 현금과 더불어 일정 기간 내 사용해야 하는 지역사랑 상품권, 온누리상품권, 지역화폐 방식 등이 함께 지급될 예정이다. 이날 기획재정부는 지역화폐 지급의 경우 각 지자체 재량에 맡길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통해 재원을 마련한다는 방침을 밝힌 만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선 4월 내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하고 국회가 이를 통과시켜야 하기 때문이다. 이날 청와대는 5월 중순 전으로 지급 시기를 내다봤다. 

다만, 시기적으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이 대전시 지역화폐를 통해 지급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현재 지역 내에서 실제 사용되고 있는 지역화폐는 자치구인 대덕구의 ‘대덕e로움’이 유일하다. 

앞서 대전시는 코로나19 확산과 지역경제 침체에 따라 지역화폐 출시를 당초 계획한 7월에서 오는 5월로 앞당긴다고 밝힌 바 있다. 시는 지난 25일부터 10일간 대전시 지역화폐 명칭에 대한 시민 공모를 진행 중이다. 

시는 총 발행규모를 2500억원에서 5000억원으로 늘리고 우선 2500억원을 발행, 할인율을 한시적으로 최대 15%까지 늘리고 1인 월 사용료 상한 또한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추경안 600억원을 편성했다. 

그러나 31일 취재 결과, 시는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과 지역화폐 지급 방식을 통일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보고 이원화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시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이전까지 지역화폐 발행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뜻을 내비췄다. 현재 대전시 지역화폐는 운영대행사를 선정하는 과정에 있다. 시 관계자는 “당초 7월로 계획돼 있던 시 지역화폐 출시를 5월로 앞당긴 만큼 출시까지 시간이 촉박하다”며 “아직 5월 중 정확한 출시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오는 5월 대전 지역 내 두 가지 결제 방식의 지원금이 지급되면서 한동안 시민들이 혼선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지적에 대전시 관계자는 “시기적으로 긴급재난지원금이 먼저 시중에 유입되겠지만 쿠폰 및 상품권 방식의 소비에 익숙해지면서 지역화폐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도 또한 함께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시 지역화폐 운영대행사를 선정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긴급재난지원금 또한 시에서 운영대행사와 계약을 맺게 될 것”이라며 “이 둘을 일치시킬 경우 동일한 카드를 통해 지원금과 지역화폐를 충전하는 방식이 가능하다”며 이 둘의 연계 가능성을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