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창업기업 온라인 광고 지원
상태바
대전시, 창업기업 온라인 광고 지원
  • 김찬혁 기자
  • 승인 2020.03.26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16일까지 기업 모집…키워드·배너광고·소셜마케팅 등 지원
“소비패턴 변화…지역기업 내수확대와 매출증대에 도움 될 것”
대전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경영안정자금 300억원과 구매조건 생산자금 100억원을 특별 배정한다고 밝혔다.&nbsp;<br>
26일 대전시는 오는 4월 16일까지 창업기업의 제품 홍보를 지원하는 ‘온라인 광고 지원 사업’의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대전시가 온라인 쇼핑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창업기업의 온라인 광고를 지원한다. 

26일 대전시는 오는 4월 16일까지 창업기업의 제품 홍보를 지원하는 ‘온라인 광고 지원 사업’의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온라인 광고 지원 사업은 창업 후 7년 이내 기업이 온라인 광고를 통해 제품과 브랜드의 인지도를 높이고 매출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추진된다.

부문별 지원내용은 △키워드 광고지원 △배너 광고지원 △소셜 마케팅 지원 △온라인 기업 인터뷰 등으로 기업은 여건에 따라 최대 2개까지 선택해 지원받을 수 있다.

선정규모는 15개사 내외로 기업 당 최대 400만 원 이내로 지원된다. 시는 선정된 기업의 기업부담금을 당초 20%에서 10%로 낮춰 기업의 부담을 줄였다고 설명했다.

자세한 모집 공고와 접수는 사업 수행기관인 대전경제통상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재용 대전시 기업창업지원과장은 “소비패턴의 변화에 따른 온라인 시장의 마케팅 지원은 대전시의 주요한 기업 지원 사업 중 하나”라며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기업의 내수확대와 매출증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