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자 재산공개 과기정통부 산하기관 ‘두각’
상태바
공직자 재산공개 과기정통부 산하기관 ‘두각’
  • 최경주 기자
  • 승인 2020.03.26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기영 장관‧김창용 NIPA 원장‧문용식 NIA 원장 100억대 자산으로 'TOP10' 안착
재산 15억9915만원 늘어난 김상선 KISTEP 원장은 재산증가 상위 3위 올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2020 공직자 정기재산변동사항 공개내역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공직자 3명이 재산총액 상위 10위안에 든 것으로 나타났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재산총액 107억6349만원으로 상위자 10명 중 9위를 차지했다. 또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김창용 원장이 133억942만원으로 3위, 한국정보화진흥원(NIA) 문용식 원장은 117억2548억원으로 6위에 올랐다.

재산 증가 상위자 10명을 꼽았을 때는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 김상선 원장이 지난해 11억7554만원에서 15억9915만원 오른 27억7469만원을 신고해 3위에 올랐다.

최 장관의 재산 총액은 지난해 107억1084만원보다 5265만원 올랐다. 본인과 배우자가 소유하고 있는 서울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 건물과 배우자가 소유한 서울 마포구 복합건물(주택·상가) 및 경기 부천시 공장 모두 종전과 비교해 가격이 오르지 않았지만 근로소득 등을 통한 예금에서 재산이 다소 증가했다. 또 최 장관은 순금메달(24K)을, 배우자는 한화호텔앤드리조트와 안면도국제해양개발 콘도미니엄 각각의 회원권 및 평화스포웰빙 헬스 회원권을 신고했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지난해 3억7659만원에서 6310만원 오른 4억3969만원을 신고했다. 정 차관은 서울 종로구 단독주택과 세종특별자치시 아파트 분양권을 소유하고 있다. 단독주택 가격은 2억6800만원에서 2억8500만원으로, 분양권은 1억1220만원에서 2억2440만원으로 각각 올랐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지난해 10억261만원보다 1억7314만원 줄어든 8억2947만원을 신고했다. 장 차관은 경북 문경시와 예천군 등에 땅을 소유하고 있고 경북 예천군에는 단독주택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우자는 경기 성남시 아파트 전세(임차)권과 금(24K) 소유를 신고했다. 장 차관은 또 유가증권으로 상장주식인 KB금융 4주를, 장남이 비상장주식인 로케트전기 1137주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지난해 10억5730만원보다 1억2929만원 증가한 11억8660만원을 신고했다. 김 본부장은 경기 성남시 단독주택을 비롯해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경기 성남시에 또 다른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본부장과 김 본부장 모친은 각각 서울 서대문구 아파트와 서울 노원구 아파트 전세(임차)권도 신고했다. 김 본부장 배우자는 유가증권으로 비상장주식 후이즈 254주(2만5000원, 종전 12만7000원)를 신고하면서 “비상장주식으로 폐기된 것으로, 액면가가 내려갔다”고 변동 사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