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지역 기온 더 빨리 오르는 이유 밝혔다
상태바
열대지역 기온 더 빨리 오르는 이유 밝혔다
  • 최정 기자
  • 승인 2020.01.14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S “아열대 온실가스 증가 열대 해수면 온도 상승 촉진”
열대와 아열대 사이의 해들리 순환. IBS 제공

지구의 평균적인 기온 상승보다 열대 지역의 기온이 더 빨리 오르는 이유가 밝혀졌다. 아열대 지역의 온실가스 증가가 열대지역의 해수면 온도 상승을 가속시키는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기초과학연구원(IBS)은 기후물리 연구단 악셀 팀머만 단장 연구진이 아열대 지역의 온실가스가 열대지역 온도 상승을 촉진하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14일 밝혔다.

온실가스가 지구의 평균 온도를 높인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지만, 지역마다 온도가 올라가는 정도가 왜 다른지는 정확히 규명되지 않았다. 최근 50년간 전 지구 평균 해수면온도가 0.55도 오를 때, 열대지역은 0.71도 상승했다. 특히 열대 해수면 온도의 상승은 엘니뇨 등을 일으켜 기후학자들의 주요 관심사였다.

열대 지역은 해들리(hadley) 순환이라는 대규모 대기 순환을 통해 아열대 지역과 영향을 주고 받는다. 열대 지역의 고온다습한 공기가 수렴·상승해 남북으로 이동하다 에너지를 잃고 아열대에 하강하면서 상층부의 차가운 공기를 지표면으로 나른다. 이후 무역풍이 차가운 아열대 공기를 다시 열대 지역으로 수송한다. 이 과정에서 열대 바다 깊은 곳에 있던 차가운 해수를 위로 끌어올리는 용승이 일어난다.

연구팀은 열대 온도 상승 원인을 밝히기 위해 열대와 아열대에서 발생한 온실기체가 온도 상승에 기여하는 정도를 분리해서 접근했다. 기후모형으로 열대·아열대 지역에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가 발생했을 경우를 각각 실험하고 대기 및 해양순환 과정을 면밀히 분석했다.

실험 결과 아열대 지역 이산화탄소는 같은 양의 열대 지역 이산화탄소보다 열대 해수면 온도를 40% 더 상승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열대 지역이 온실기체 증가로 온도가 상승하면 적도-아열대 간 온도차가 감소해 해들리 순환이 약화됨을 관찰했다.

동시에 무역풍이 열대 지역으로 수송하던 수증기량도 감소해 열대 지역 구름 양이 줄어들고 도달하는 일사량이 증가했다. 이러한 일련의 과정들로 인해 열대 지역의 온도가 크게 상승했다.

교신저자인 말테 스터커 하와이대 조교수는 “기존 모형들은 전 지구에 동일한 농도의 이산화탄소를 가정했었다”며 “서로 다른 지역들을 구분해 지구온난화가 어떤 식으로 상호작용하는지 이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악셀 팀머만 단장은 “이번 연구는 향후 아열대 지역인 중·남부 아시아, 미국 남부 등의 온실기체 감소가 열대 지역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시사한다”며 “앞으로 온실기체 외에 대기 질이 미치는 영향을 추가로 연구해 이 같은 상관관계를 보다 명확히 밝힐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 성과는 기후변화에 관한 국제학술지 ‘네이처 클라이밋 체인지(Nature Climate Change)’에 14일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