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회장을 움직인 임원의 눈물. 한화는 의리의 그룹 | 진동규의 화끈한 토크
상태바
대기업 회장을 움직인 임원의 눈물. 한화는 의리의 그룹 | 진동규의 화끈한 토크
  • 류호진 기자
  • 승인 2019.11.02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베이스볼드림파크 야구장의 문제가 야구장을 지으려면 1500억이 들어간다. 한화에서 투자를 할지 말까 고민하고 있다. 올해 한화는 9위를 했고, 관중도 73만에서 55만으로 줄었다. 마무리투자가 절실한데 대전시가 온 힘을 합해서 한화에 요구해야 한다.

하나의 예로 한화의 최선목 사장이 김승연 회장하고 자별한 관계다. 최 사장이 나서면 허태정 시장은 1500억을 가져올 수 있다. 허태정 시장이 빨리 최 사장을 만나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